Follow to Myself
︎ Prev       Index︎       Next ︎

Chapter (5)
~
Run to Aporia

파리가 내게 준 것
#Foundmyself #ParisianArtist #Bridge #Community #WhatisNext

1,2 <FullMoon and Mauntain>, 2019, Paper wall, Oil Pastel / 3,4 <Milkyway>, 2019, Paper handpan, Golden Vintage Poceline
This Artwork from her nationality and traditional culture. A part of series <Seoul Sparkling>. Brightly golden touches are same line in her Paris’ main artwork. After She back in Seoul, She developing her world that including a mind of ‘1 Paris and Seoul, anywhere what she wanted is her home/2 I have a great nationality that proved Paris experience at same time I want to make my origin from my nationality more beautiful.’

       
프랑스는 그녀를 바꿨다. 파리에서 레지던시 친구들과 함께 훌륭한 페어와 학교와 갤러리들을 구경할 때 그녀는 서울에 있는 예술가 친구들을 생각했다. 그녀는 친구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아티스트 레지던시 생활 이후 그녀는 파리에 한동안 더 머무르며 여러 사람들에게 만남을 청했다. 파리에서 정착한 한국 여성 작가들을 만나 대화하고, 우리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 파리는 그녀 자신을 여러 나라의 예술가들과 연결시켜 주었다. 그리고 그 연결이 계속 확장되도록 그녀는 스스로 ‘다리’ 가 되기로 했다.

서울에 돌아와서 그녀는 이전보다 훨씬 적극적으로 사람들을 만났다. 특히 많은 여성 창작자들을 포함한 다양한 화가, 큐레이터, 사업가, 디자이너, 에세이작가, 파티셰…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 소유의 멋진 카페와 갤러리를 포함한 서울의 많은 곳을 다녔다. 개인적인 만남과 미술 관련 연구모임 등의 여러가지 강의에 참석했다. 많은 사람이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응원을 약속해주었다. 거의 10년 이상을 뛰어 넘어서, 팀 gRigO의 만남도 재개되었다. 그들은 그들이 함께 지나온 추억을 이야기하고, 어렸을 적 그들이 떠나지 못했던 항해를 계속 하기로 했다.

2019년 가을, 그녀는 그녀와 뜻을 함께하는 몇몇 여성 창작자들과 함께 새로운 아트 페어를 기획한다. 그들은 미술이 대중과 더 가까워지고 한국의 젊은 미술시장이 활성화되기를 바라며 2020년 1월에 ‘아트 프린트 페어’ 를 열기로 했다. 그녀는 이 행사에서 아트 디렉터, (그리고 미술기자의 네트워크를 우리 예술가들 스스로를 위해 사용하기 위하여 매우 기쁜 마음으로) 언론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 다시 시작한 팀 gRigO의 참신한 예술프로젝트도 이 행사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그녀의 다음 스텝은 어디를 향할까? 프랑스에서 그녀는 가슴 두근거리는 경험을 하며 비로소 완벽한 자기자신을 찾았다고 느꼈다. 그녀는 그 느낌을 확인하기 위해, 예술가의 삶을 지속하기 위해, 계속 진실한 본인의 모습으로 살기 위한 선택을 하기로 했다.

France changed her. When she visited great fairs, schools and galleries with her resident friends in Paris, she thought of artist friends in Seoul. She thought about what could be done for her friends.

After an artist residency, she stayed in Paris for a while and requested several people to meet. She met with Korean female artists who settled in Paris and talked about their present and future. Paris connected herself with artists from various countries. And she decided to become her own bridge so that the connection would continue to expand.

Back in Seoul, she met people more actively than ever before. In particular, there are many artists, including many female creators, curators, businesspeople, designers, essay writers, patissiers…. She met hundreds of people and went to many places in Seoul including their own nice cafes and galleries. She attended various lectures such as personal meetings and art research class. Many people listened to her and promised to cheer up for her. After nearly a 10 years more, the meeting for next project of team gRigO has also resumed. They talked about the memories they had passed and decided to continue their voyages when they were young.

In the fall of 2019, she plans a new art fair with some female creators who share her mind. They decided to hold the Art Print Fair in January 2020, hoping that art would be closer to the public and the Korean young art market would be active. She is an art director and (very happy to use the network of art journalists for our artists themselves) manager for press. A fresh art project from Team gRigO will be announced at the event.

here will her next step go? In France, she felt a heart pounding experience and finally found her perfect. She decided to make a choice, to confirm her feelings, to continue her life as an artist, and to live her true self.



She’s New Challange ‘Video Artist’: 1 <Lunar Explolation> 2 <Blanc, I am>, 2019
She focused beautiful smaill patterns using analogue Kaleidoscope or random scences in digital app.
All source from her artworks, so all moving moments from herself.
This is new materials of her, Blanc, Soyeon Na.

Mark